'IAAF'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1.09.02 8/29 진료 3일차
  2. 2011.08.30 2011대구세계육상선수권대회 워크샵
전날 배가불러 과음하지 못하고 일찍 출발하여 8시 30분부터 진료실에서 대기했었는데요. 하필 영어에 매우 딸린 저만 있을때 캐나다에서 오신 임원 가족분이 오셨더랬습니다. 1년전에 관절낭을 다치고 그후로도 통증이 잡히지 못하던 분이었는데 부위가 고관절인지라 유침을 길게 하지 못하고 자극만 준이후 테이핑으로 마무리 했습니다. 여하튼 진료실에 마침 저혼자라 사진은 찍지 못했네요.

어제 오셨던 과태말라 IOC위원 사모님의 명함을 받고 포즈를 취한 신정미 선생님. 마야문명관련 문화재단이라고 하시는데 아침 비행기로 출국이신지라 서둘러 치료받고 가셨습니다.

남아공에서 오신 크레이너씨의 치료 모습입니다. 큰이상은 없으시고 불면증이 있으시다 해서 담경과 심포경위주로 취혈하고 경추부위의 경근마사지를 진행하였습니다.

이분이 돌아가실때 1996년의 남아공에서 거행한 크로스컨트리 대회 뱃지를 주셨는데요. 이현준선생님이 검색하신결과 당시 시장님과 성이 같다고 하시더군요. 그 주변으로 성이 같은 시장님이 두분정도 더 있었습니다. 뭔가 같은 일가가 아닐지 생각해 봤습니다. 현재는 남아공에서 3개월정도 거주하시고 나머지 9개월은 미국 시카고에 계시다고 하더군요.

신정미 선생님이 그아드님을 진료하셨는데요. 충농증이 심하고 두통을 호소하셨죠.

이분은 국적이 미국으로 되어 계셨습니다. 미국쪽 IOC나 IAAF직원으로 아이디 카드가 되어 있던거 같군요. 

가장 마지막에 오셨던 이탈리아쪽 직원분이신데요 실무진인거 같다고 하네요. 이분은 ID카드가 경기장 안쪽까지 출입이 가능한 분이었습니다. 항강증을 주소로 오셨고 TP위주로 치료한후 경근 마사지를 해드리는 사진 입니다.

사진기가 없어 좀 열악하게 사진이 나왔네요. 이후로 훌륭한 진료가 계속되고 있는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제가 올리는걸 미적대는 사이 이제 대회도 2일남았군요. 그간 수고하신 여러 원장님들 수고 많으셨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스포츠한의 Trackback 0 : Comment 0

 

IAAF주관 대회인 대구세계육상 선수권대회에 참석하기 앞서 일정과 진료소구성 인원배분을 토론하고 진료가이드라인을 설정하는 회의를 지난 8월 20일 진행 하였습니다.


박원상 대회준비위원장님의 일정, 동선, 인원배분에 대한 브리핑 후  



송경송 기획이사님과 가이드라인에 대한 토론이 있었습니다.


끝나고 기념사진 한컷...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스포츠한의 Trackback 0 : Comment 0